본문 바로가기

정보

잦은 설사와 과민성대장 증후군에 도움 되는 스토파

 

 

잦은 설사와 과민성대장 증후군에 도움 되는 스토파

 

 

 

 

 

갑작스럽게 배에 통증이 오는 상황, 이게 참 곤혹스럽다. 맞다. 장에서 곧 급행열차가 출발한다는 신호다. 뭐 매번그렇지 않다면 문제는 없다. 설사가 만병의 근원이거나, 한두 번 쭉 나온다고 해서 큰 병이 있는 것은 아니니까. 그런데 매번 그렇다면 문제가 있다.

 

 


병원을 찾는 것이 우선이다. 내 경우는 일주일에 네댓 번 이상이 그렇다. 다만, 진찰 결과는 썩 나쁜 상황은 아니란다. 뭐랄까, 시원하게 나오는 설사는 그리 인색하게 굴 필요 없다는 이야기인듯싶다. 먹고 탈 나거나, 쌀뜨물처럼 뽀얗게 나오는 것 외에는 과민한 상태, 즉 스트레스에 의한 일이 많다는 것이다.

 

 

 

약을 먹거나, 병원에 가거나 둘 중 하나는 택해야 한다.

 


그런데 이런 것도 일상생활에서는 괜찮다. 안 나오는 것보다는 차라리 먹는 족족 나와주는 게 속이 더 편한 법이다. 물론 한두 번에 족하지 않으니, 쓰라림이 남아서 그렇지 화장실에 제때 가면 그만이다. 그런데, 중요한 일 앞두고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긴장상태에 다다를 때 열차의 속도는 빨라지더라. 억지로 참으면 괴상망측한 소리가 미팅실을 쩌렁쩌렁하게 울린다. 한두 번은 웃으면 넘길 수 있지만, 매번 그래봐라 상대방의 미간이 기분 좋게 구겨진다. 아무튼 잦은 설사와 과민성대장증후군 때문에 곤혹스러운 상황이 많았다면 먹어본 약 중에 이게 꽤나 도움이 됐다.

 

 

 


바로 스토파다. 일명 급똥약이라고 부르더라. 케이블 방송에서 적나라하게 소개한 바 있다. 급한 똥을 빠르게 진정시켜주는 효과 덕분에 미팅과 시험이 편안해진단다. 이게 정말 팩트다. 괴수나 능력자가 아닌 이상, 설사를 막기 위해 초인적인 능력을 끌어올려 문제를 다 풀어재낄 수는 없다.

 

 

 

방송에 나올만큼 확실하다.

 

 

12알 부터 구매할 수 있다.

 


미팅 자리도 마찬가지다. 중요한 결재서류 앞에 두고, 내 할 말을 스웨그 넘치게 랩할 수는 없는 일. 그렇다면, 미리미리 복용하고 발걸음을 돌리자. 통증을 수반하는 설사와 소화불량에 의한 설사, 식중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증상을 모두 커버한다.

 

 

 


돌발적인 급행열차를 잠시 멈출 수 있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원인, 장의 이상 수축운동과 부교감 신경이 활발해져 설사가 발생한다. 이 약은 이러한 증상을 빠르게 억제하는데 목적이 있다. 또 베르베린 성분은 장안에서 병원균의 증식도 살균하는 효과를 지니고 있기 때문에 웬만한 지사제보다는 이 편이 더 수월하고 깔끔하다.

 

 

증상이 조금 심한 편이라 36알 짜리 제품을 구매했다.

 

 

알이 조금 굵기는 하지만, 먹는 방법이 힘들지는 않다.

 


복용방법은 하루에 3번이면 충분하다. 1번에 1알씩 4시간의 간격으로 복용하면 된다. 주의할 부분은 내 몸에 딱 맞는지를 미리 체크해야 한다는 점이다. 즉, 주말 즈음 한 번 먹어보고 효과가 있는지를 따져봐야 한다는 것이다. 또 15세 이하의 자녀는 자녀를 위한 제품이 따로 있으니 꼭 어린이용 제품을 복용해야 한다.

 

 

 


만약 위장 진통을 막기 위한 약이나, Roth 추출물을 함유한 다른 멀미약 등을 복용 중에 있다면 이 제품 복용은 피해야 한다. 복용한 뒤 차량이나 기계장치의 운전도 잠시 피해야 한다. 때때로 눈앞이 뿌옇거나, 눈부심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인데 이러한 것 때문에 미리 먹어보고 판단해야 한다는 것이다.

 

 

 

가방에 넣어두고 식은땀 흐를 때마다 복용하면 된다.

 


구매 방법은 직구 쇼핑몰을 이용하면 간단하다. 여러 곳이 있지만, 링크를 하나 소개한다. 여기가 좋은 점은 배송비가 일단 저렴하기 때문이고, 제품 가격 자체도 다른 곳들보다 싼 편이다. 이거 딸랑 하나 구매하기에는 애매한 구석이 있으니, 해당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인기 제품을 쓱 둘러보고 적절히 섞어 담으면 되겠다. 쓸 때 없는 것을 사라는 이야기는 아니고, 일본에서 유명하다고 알려진 제품들이 제법 많이 등록되어 있기 때문이다.

 

 

 

 

잦은 설사를 멈추는 약 사러 가기(링크)

- 여기가 배송비와 제품 가격이 싼 편이더라.

- 이거 하나 사는데 배송비 무는 것은 참 비효율적이다.